2020-06-30 22:30 (화)
검찰, 윤미향 '위안부 기부금 의혹' 정의연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윤미향 '위안부 기부금 의혹' 정의연 압수수색
  • 유영준 기자
  • 승인 2020.05.2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금 횡령 의혹과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 매입, 매각 문제
지난 3월 25일 수요시위에 참여해 거리강연을 하고있는 정의기억연대 유미향 전 대표 (사진= 정의기억연대 공식 홈페이지)
지난 3월 25일 수요시위에 참여해 거리강연을 하고있는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전 대표 (사진=정의기억연대 공식 홈페이지)

검찰이 회계 부정 의혹이 일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은 12시간을 넘겨 오늘 새벽에 끝났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20일 오후 5시쯤부터 시작해 다음날인 21일 오전 5시30분쯤 마쳤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에 넘겨 수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검찰은 정의연의 전 이사장인 윤미향 당선인의 기부금 횡령 의혹과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 매입, 매각 문제 등을 주로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토대로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내역 등을 확인한 뒤 윤 당선인을 비롯한 관련자 소환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정의연과 관련한 의혹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피해자 지원단체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하면서 터져 나왔다.

이후 관련 언론 보도를 통해 추가 의혹이 불거졌고 고발인들은 이 할머니의 증언과 언론 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정의연과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는 정치권 일각에서 사퇴 요구가 나오자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일축한 바 있다.

▲정의기억연대 - 나무위키  

대한민국의 시민단체이다.

1990년 발족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약칭 정대협)'와 2016년 설립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 2018년 7월 11일 통합하여 출범하였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목표로 하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지원과 진상 규명을 위한 연구 및 조사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교육 및 장학사업, 기림사업과 국제 연대 사업을 추진한다. 그 밖에 위안부 합의 및 일본 내각총리대신들의 '담화'를 비판하는 여론을 조성하고 선전하는데도 힘썼으며, 수요집회를 주관하고 있다.

윤미향 전 이사장은 21대 총선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되었다. 이후 2020년 4월 28일에 중앙대 여성학 이나영 교수가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되었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